Physics
visual01

연구하이라이트

  • 메인
  • >
  • 연구
  • >
  • 연구하이라이트
  • 윤태영교수, 신경세포 전달 후 분해 원리 30년 만에 규명
  • - 노벨상 수상자들이 풀지 못했던 단백질 복합체 분해 과정 규명해
    - 퇴행성 뇌질환, 당뇨, 피부미용 연구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돼


    2013년도의 노벨 생리의학상은 제임스 로스먼, 랜디 셰크먼, 토마스 쥐트호프에게 돌아갔다. 그들은 신경전달물질, 호르몬 등의 주요 물질이 자루 모양의 지질막인 소포(vesicles)에 담겨 택배처럼 전달되는 과정을 발생시키는 단백질을 발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수상자들은 소포의 막을 열어 세포막과 융합해 물질을 분출하는 방식으로 에너지를 전달하는 역할인 스네어(SNARE)라는 단백질과, 물질을 분출한 후의 스네어 단백질 재활용을 위해 기능하는 NSF라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보톡스도 스네어 단백질의 작용 과정을 역으로 이용한 것이다. 보톡스가 스네어를 절단해 소포가 세포막과 융합하지 못하게 만들어 신경전달물질의 방출을 막고, 그로인해 근육의 수축을 방해하는 것이다.

    이런 운송 업무가 있기 때문에 우리 세포는 신체 곳곳에 단백질과 같은 물질이 공급돼 정상적인 기능을 할 수 있다.


    KAIST(총장 강성모) 물리학과 윤태영 교수 연구팀은 그간 명확하지 않았던 NSF가 스네어 결합체를 분해해 세포수송을 지속시키는 원리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 학술지 사이언스지 3월 27일자에 게재됐다.


    (그림설명)
    다양한 단분자 생물물리 기법을 이용한 NSF/α-SNAP 에 의한 SNARE 복합체 분해 연구. NSF가 SNARE 복합체를 풀어내는 모델.

    연구사진1.jpg


    NSF와 스네어 단백질은 30여 년 전에 발견됐지만 각각의 물질이 작용하는 방식은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특히 세포막과 결합한 스네어 결합체를 NSF가 어떤 방법으로 분해해 재활용하는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했다.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NSF가 스네어 결합체를 분해할 때 끈을 조금씩 푸는 것처럼 점진적인 과정을 통해 분해가 이뤄지고, 하나의 스네어 결합체를 분해하는 데 ATP라는 연료 역할을 하는 유기화합물 수십 개가 필요하다는 가설을 주장했다.


    하지만 윤 교수팀의 연구는 단분자 형광 기법과 자기집게 기술(magnetic tweezers)을 사용해 가설을 반박했다. 마치 매듭의 양 끝을 잡고 당기면 한 번에 풀리듯, ATP를 주입하면 NSF가 스프링처럼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스네어 결합체 전체를 단번에 폭발적으로 풀어냄을 증명한 것이다.


    이번에 규명된 NSF는 근육의 이동, 단백질 분해, DNA의 복제 및 이동 등 신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AAA+ 단백질 그룹에 속해있다. 따라서  NSF와 비슷한 구조의 AAA+ 단백질 그룹은 함께 동작할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 많은 생물 현상 이해의 주춧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네어 단백질은 신경세포 통신과 인슐린 분비 등에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어 윤 교수팀의 성과는 알츠하이머와 같은 퇴행성 뇌질환, 당뇨병과 같은 대사질환 관련 연구 뿐 아니라 피부미용 연구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 교수는 “생물 물리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최고수준의 기초과학 연구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증명했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여러 대사질환을 분자수준에서 이해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고등과학원의 현창봉 교수팀,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 라인하르트 얀(Reinhard Jahn) 교수팀, KAIST 의과학대학원 김호민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로 진행됐으며, 윤 교수 연구팀의 류제경, 민두영 박사, 나상현 학생의 주도로 이뤄졌다.


    (그림설명) 신경전달물질의 분비가 끝난 후 NSF가 SNARE 단백질 복합체를 한 번에 분해하는 모습. 분해된 SNARE들은 다시 신경전달물질 분비를 일으키는데 이용됨. 
         연구사진2.jpg


    Youtube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FqTSYHtyHWE&feature=youtu.be


    (용어설명)

    1. 세포 수송
    세포 안에서 특정 물질이 세포 소기관 사이에 이동하기 위해서 그 물질들이 함유된 소포체가 전달되고, 타겟이 되는 소기관에 소포체의 생체막이 타겟 생체막과 융합이 되어 그 물질들이 전달되게 된다. 이 현상을 생체막 수송이라고 한다.

    2. 단분자 생물 물리 기법
    단분자 생물물리 기법은 크게 단분자 형광 기법과 단분자 힘 분광계 기법으로 나눠 볼 수 있다. 단백질의 기능을 단분자 수준에서 관찰하기 위해 단백질에 형광 염료를 달아놓고, 형광 한 분자에서 나오는 신호를 읽어 들임으로 단백질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기법이다. 단분자 힘 분광계는 단백질에 DNA 핸들을 부착하고, 이 DNA 핸들에 큰 Bead를 부착하여 이 Bead 를 빛, 자기장 등으로 조절하여 단백질에 힘을 가해주거나 움직임을 주게 만드는 기법이다. 이 기법을 사용하면 단분자 수준에의 실시간 구조 변화를 예측할 수 있게 된다.

    3. 스네어 (SNARE)
    스네어 단백질은 생체막 융합 현상에 가장 기본적인 작동 기계이다. 2013년 노벨상 수상자인 제임스 로스먼(James Rothman), 랜디 셰크먼(Randy Shekman)에 발견이 되었다. 스네어 단백질은 네 개의 스네어 모티프가 만나서 밧줄처럼 꼬여서 생체막 융합 현상을 일으킨다. 신경 전달에 관여하는 신경 스네어는 뱀프 (VAMP)와 스냅25(SNAP25), 신택신(Syntaxin) 이 있고, 이 중 뱀프(VAMP) 와 신택신(Syntaxin) 은 막단백질로 생체막에 투과된 부분이 있다.

    4. NSF
    NSF 는 AAA+ ATPase 단백질 그룹 중 하나이다. AAA+ 단백질들은 근육의 이동, 퇴행성 뇌질환을 막기 위한 단백질 분해 작용, DNA 의 복제 및 이동 등 아주 많은 기능들을 한다. 특별히 NSF 는 생체막 융합이 일어난 이후 스네어 복합체가 다시 재활용이 되도록 밧줄처럼 꼬인 스네어 복합체를 ATP 연료의 가수분해 되는 에너지로 풀어낸다. 하나의 NSF 에는 3 개의 구역인 N 말단 구역, D1 구역, D2 구역으로 되어 있고, 단일 유닛이 6개가 합쳐져서 육합체 NSF가 만들어지게 된다. D1, D2 구역에는 ATP 부착되는 곳이 있다.

    5. ATP
    ATP 는 생체 단백질들의 연료 원이 되는 것으로 인산 세 개와 리보오스, 아데닌으로 되어 있다. 하나의 인산이 떨어져서 ATP 가 ADP 가 되면 화학 에너지가 발생이 되는데 세포의 여러 가지 단백질들은 이 에너지 원으로 특정 기능을 수행해 내게 된다.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 [장기주 교수] Scientific Reports 논문 게재, Dipole-allowed direct band gap - file 2015.12.21 5306
    19 [이용희 교수] Scientific Reports 논문 게재, Efficient single photon source based on - file 2015.12.01 520
    18 [박용근 교수] Physical Review Letters 논문 게재, One-Wave Optical Phase Conjugation Mirror by - file 2015.12.01 586
    17 [이용희교수] Nature Communications 논문 게재, Sub-microwatt threshold nanoisland lasers file 2015.10.08 583
    16 [장기주교수] Nature Physics 논문 게재, Bandgap opening in few-layered monoclinic MoTe2 file 2015.09.11 728
    15 [이용희교수] Nature Communications 논문 게재, Fast and bright spontaneous emission of Er3+ ions in metallic nanocavity file 2015.09.11 528
    14 [장기주교수] Advanced Materials 논문 게재, Bandgap Widening of Phase Quilted, 2D MoS2 by Oxidative Intercalation file 2015.09.11 493
    13 [조용훈교수 연구실] Small 논문 게재, Is the Chain of Oxidation and Reduction Process Reversible in Luminescent Graphene Quantum Dots? file 2015.09.11 484
    12 [한명준교수] Scientific Reports 논문 게재, Quasiparticle self-consistent GW study of cuprates: electronic structure, model parameters, and the two-band theory for Tc file 2015.09.11 460
    11 [양찬호교수 연구팀] Nature Nanotechnology 논문 게재, Enhancement of the anisotropic photocurrent in ferroelectric oxides by strain gradients file 2015.09.01 804
    10 [박용근교수 연구팀] Optics Express 논문 게재, Label-free identification of individual bacteria using Fourier transform light scattering file 2015.07.30 796
    9 고효율의 단일광자원 소자 대량생산 기술 개발 file 2015.04.28 3220
    8 미세 입자의 3차원 영상 촬영기술 개발 file 2015.04.28 1048
    » 윤태영교수, 신경세포 전달 후 분해 원리 30년 만에 규명 file 2015.03.27 1837
    6 신개념 DNA 나노구조 형성법 개발 file 2015.03.02 1257
    5 다빈치가 르네상스 이후에 태어났다면 모나리자를 어떻게 그렸을까? file 2014.12.23 1308
    4 신기루 현상 착안해 테라헤르츠파 광학렌즈 개발 file 2014.12.23 1329
    3 빛의 속도로 빠른 단방향 광전달 소자 개발 file 2014.12.23 1011
    2 슈퍼렌즈로 초고해상도 2차원 실시간 영상획득 성공 file 2014.12.23 884
    1 그래핀 양자점 디스플레이 핵심기술 개발 file 2014.12.23 1028